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진천 농다리

 

 

[2008-11-24] 일자 기사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구곡리에 고려 때 축조됐다고

전해지는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제28호의 돌다리

100m가 넘는 길이였다고 하나 지금은

길이 93.6m, 너비 3.6m, 두께 1.2m, 교각 사이의 폭 80㎝ 정도

작은 낙석으로 다리를 쌓은 방법이나

다리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축조한 기술이

전국적으로 유례가 없으며 동양에서 가장 오래되고 긴 다리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