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완의 골프칼럼(6) 퍼팅 볼 위치찾기

퍼팅 볼 위치찾기

자신에게 맞는 볼의 위치만 찾는다면 퍼팅이 한결 쉬워진다.


그린 위에서 불규칙한 퍼팅 결과가 나타나는 대부분의 경우는 스탠스를 섰을 때 볼의 위치가 매번 바뀌어서이다. 일반적으로 볼의 위치를 눈과 눈 사이 일직선으로 떨어지는 지점에 놓아야 한다고 익히 알고 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골퍼마다 스트로크가 조금씩 다르므로 자신에 맞는 볼 위치를 찾아야 한다.


퍼팅의 이상적인 임팩트 구간은 퍼터 헤드가 스트로크 아크의 최저점을 지나는 시점이다. 퍼터 헤드가 살짝 올라가면서 임팩트가 돼야 공의 구름이 좋아 일정하게 방향과 거리를 조절할 수 있다.


퍼터헤드가 최저점을 지나기 전 다운 스트로크에서 페이스가 지면을 향하면서 볼을 치게 된다. 예상치 못하게 볼이 튀면서 볼이 라인을 따라 제대로 가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당연히 볼 컨트롤이 어려워진다.


이상적인 위치를 찾는 방법은 간단하다. 티를 그린에 꽂아준다. 티의 높이가 동전 두 개 정도 올라온 정도, 아니면 아이언 티 샷 할 때처럼 살짝만 올라오게 한다. 평소와 같이 스트로크를 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손과 팔로 걷어 치는 동작으로 티를 피해 공을 맞히는 것이 아니다. 퍼팅했을 때 퍼터 페이스가 티에 걸린다면 볼이 스탠스 정중앙에 있거나 뒤에 있다는 증거다. 즉 다운 스트로크에서 최저점이나 그 이전에 볼을 치게 된다.


티를 건드리지 않고 볼을 치면 볼이 그린에서 튀지 않고 좋은 구름으로 굴러간다. 퍼팅 스트로크가 올라가면서 볼을 치게 된다. 퍼팅 스탠스의 중간보다 살짝 앞에 놓인다. 티를 맞히지 않고 스트로크를 할 수 있도록 자신의 위치를 옮겨가며 볼을 놓는 지점을 찾는다. 볼의 위치를 찾은 다음 같은 위치에 볼을 놓고 연습한다면 그린 위에서 퍼팅이 더 쉬워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