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모국, 대한민국을 알아갑니다'

2018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모국연수, 천안서 개막

50개국 1천여명 재외동포 중고생, 대학생 참가한 가운데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막 올라 

7일간 서울과 지방 오가며 모국의 사회, 문화, 역사, 전통 배우고 체험하는 기회 가져



전 세계 50개국 재외동포 청소년·대학생 1천여명이 한민족 뿌리를 찾고, 모국의 전통과 문화, 역사, 사회를 배우고자 한 자리에 모였다. 


재외동포 차세대의 정체성 함양과 국내외 차세대간 유대감 증진을 위해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개최하는 모국연수가 2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개회식을 열고 7박8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오전 9시30분부터 열린 개회식에는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김경민 한국YMCA 전국연맹 사무총장, 박정호 부산YMCA 이사장을 비롯해 모국연수 참가자, OKFriends 대학생 자원봉사자 등 1천명이 함께 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글로벌 시대의 당당한 주역으로서 한민족의 일원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거주국에서 꿈과 지혜를 갖춘 촉망받는 차세대리더로 성장하기를 바라며, 모국에서의 좋은 경험을 가지고 대한민국을 알리는 청소년 홍보대사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1천여 명의 참가자들은 개회식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행사의 공식적인 시작을 알리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태극기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개회식 이후 참가자들은 중고생과 대학생으로 나뉘어 서울과 지방을 오가며 역사 현장 방문, 농어촌 체험, 지역 문화 이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모국을 배우고 경험하게 된다. 

중고생 참가자들은 경기도 파주 민통선 내 유일 미군 반환기지인 캠프그리브스를 방문하는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모국의 다양한 역사의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또, 각 지역의 학교에서 진행되는 일일 학생 체험을 통해 국내 학생들과도 교류하는 시간을 갖는다. 

개회식 이후 임진각으로 이동한 대학생들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판문점을 방문해 모국의 뼈아픈 분단의 현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한다. 이어, 부산과 경주로 이동해 농어촌 체험부터 역사 문화의 이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한다.  


지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서울로 모인 참가자들은 29일 서울 탑골 공원과 인사동에서 내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준비하는 의미로 당시 3.1운동 역사의 현장을 재연하는 ‘평화 퍼포먼스와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이후 30일에는 한반도의 평화 통일과 재외동포 청소년들의 역할을 논의하는 ‘세계 한인 대학생 인권, 평화 토론대회’와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