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갑 의원, 해남·진도 집중호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농업기반시설, 주택 등 수해지역 현장 점검
농어업 기반시설 복구 및 피해 최소화에 총력

 

 

윤재갑 국회의원(전라남도 해남·완도·진도)은 지난 5일부터 내린 비로 피해를 입은 해남군과 진도군 수해지역을 점검하고 조속한 피해복구와 지원을 위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해남군과 진도군은 10시간 만에 400mm가 넘는 큰 비로 농경지, 양배수장, 도로 및 제방 등이 침수·유실되었고, 주택 침수로 인해 이재민과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윤재갑 의원은 신속한 복구와 지원을 위해 명현관 해남군수, 이동진 진도군수 등과 함께 농경지, 양배수장 등 농업기반시설과 주택침수 피해지역을 둘러봤다.

 

윤 의원은 농어촌공사 이상엽 부사장과 함께 양·배수장, 제방, 배수갑문 등을 점검하고, 농업기반시설의 신속한 보수를 요구하는 한편, 10,000ha가 넘는 농경지가 침수된 현장을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과 함께 찾아가서 농작물 피해 복구와 농자재 지원 등 농업인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윤재갑 의원은 현장 점검을 마친 뒤 “유가족을 비롯한 이재민, 피해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말하며, 군청과 관계기관에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어 “어장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양환경공단 등 관계기관에 해양쓰레기 수거를 요청했다.”며 농업기반시설과 함께 어업기반시설에 대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했다.

 

끝으로 윤 의원은 “간척지 지역의 배수관문 물처리가 늦어져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며, “현재까지 집계된 추정 피해액만 100억 원이 넘고, 아직 집계되지 않은 피해를 더하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농어촌은 기상이변 등으로 재난이 매년 되풀이되고 있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배수관문 정비 등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함께 수해지역의 빠른 복구와 지원을 위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한편, 피해지역 점검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춘기 간척지농업과장, 한국농어촌공사 김신환 해남완도지사장, 이연춘 진도지사장, 농협 김상보 해남군지부장, 강희식 진도군지부장 등이 함께 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