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한·불 여성과학자 인물사진전 : 앵피니테 플뤼리엘' 개막식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여성의 날’ 기념 「한·불 여성과학자 인물사진전 : 앵피니테 플뤼리엘」 개막식 참석
- 문 의장, “여성의 무한한 가능성 발휘할 수 있는 사회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 다할 것” -

문희상 국회의장은 3월 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3로비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기념 「한·불 여성과학자 인물사진전 : 앵피니테 플뤼리엘」 개막식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먼저 "저는 제20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이면서 한불의원친선협회 임원이기도 하다”고 밝힌 뒤, "오늘 전시회가 프랑스와 한국, 양국 간 우호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세계 각국에서 여성의 지위 향상과 차별 철폐를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으며, 대한민국도 부단한 노력으로 모든 영역에서 여성들이 맹활약하고 있다”면서 "‘여성의 시대’라고 평가될 정도로 한국사회는 변화해 왔지만 저는 두 딸을 둔 아버지로서 지금이 진정한 ‘여성의 시대’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문 의장은 이어 "과거에 비해 여성인권의 비약적인 신장이 이루어졌지만, 차별은 아직도 존재하고 있으며 유리천장은 두껍고 임금 격차도 여전하다”며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안전한 삶을 살아야 할 권리를 온전히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문 의장은 또 "오늘 전시회의 주제인 과학계도 마찬가지다. 전통적으로 과학 분야는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져 왔다”며 "그러한 편견으로 인해 여성과학자들의 진입과 정착이 어려운 것도 사실”이라고 밝힌 뒤, “앞으로 각급 지도자들의 역할과 인식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저 또한 국회의장으로서 여성의 무한한 가능성과 다양성을 자유롭게 발휘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한불의원친선협회 정세균 회장과 성일종 부회장,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혜숙 위원장, 주한 프랑스대사관이 공동주최한 이번 사진전은 프랑스 사진작가 ‘마리-엘렌 르 니’의 작품으로 한-프랑스 양국 여성과학자들의 인물사진을 24일(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