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말부터 국회에 수소차 50대 분량의 충전소 운영

8월 말부터 국회에 수소차 50대 분량의 충전소 운영
- 오는 8월 말 완공 목표, 가동 시 연중무휴로 오전 8시~오후 10시 운영 -
-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수소차 시대 위해 국회-정부-민간 상생할 것” -

 

이르면 8월 말부터 국회 경내에서 하루 50대 가량의 수소승용차 충전이 가능한 수소충전소가 운영된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입법부인 국회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현대자동차 등 민간이 함께 하여 불필요한 규제를 혁신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앞장서는 협력의 상징이란 점에서 의의가 있다.

국회사무처는 5월 3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과 김수흥 국회사무차장,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 및 홍의락(더불어민주당)·이종배(자유한국당) 간사, 김영춘 국회수소경제포럼 대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1,236㎡(374평) 면적에 수소탱크 5㎏ 기준 수소차를 하루 50대 가량 충전할 수 있는 250㎏ 규모로 설치되며,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차를 완충할 수있는 25㎏h의 충전 용량을 갖추게 된다. 오는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며, 가동에 들어가면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국회수소충전소는 지난 1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최종 추진하기로 확정됐다. 정부는 2월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를 제1호 안건으로 상정해 승인을 했으며, 4월 국회사무처의 부지사용 허가, 5월 영등포구청의 건축 허가를 거쳐 공사에 돌입하게 됐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착공식 인사말에서 “차세대 혁신성장동력이며 미세먼지 개선 등 환경문제 대응을 위한 수소에너지 관련 산업의 발전을 위해 오늘 국회와 정부, 민간 기업 간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이 말씀하신 대로 입법기관으로서 불필요한 규제들을 혁신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국회가 앞장서고 모범이 되는 한편, 우리나라가 앞으로 다가올 미래 수소차 시대를 앞장서기 위해 국회와 정부, 민간 모두가 함께하는 협력의 상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착공식에 이어 국회 본청에서는 ‘국회 수소충전소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이 열렸다. 국회사무처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현대자동차,하이넷 등이 국회 내 수소충전소의 원활한 설치 및 수소차·수소충전소의 확산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MOU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