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하토야마 전 일본총리와 오찬간담회 참여

문희상 국회의장, 하토야마 전 일본총리와 오찬간담회 참여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낮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와 오찬을 함께 하며 최근 한일관계 경색을 초래한 양국 간 현안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의장은 이날 자신의 저서 ‘탈(脫)대일본주의’ 출판기념회 행사 참석 등을 위해 방한 중인 하토야마 전 총리가 전날 한 강연회에서 한반도 비핵화 노력과 관련해 “정상회담 몇 번으로 결론 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며 회담을 계속해 나가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한 것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문 의장은 또 하토야마 전 총리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중 불가역적 표현을 들어 일본 정부가 다시 위안부 문제를 꺼내지 말라고 하는 것과, 일제 강점기 징용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한 언급에 대해서도 긍정 평가했다.

문 의장은 특히 위안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천황의 진정어린 위로의 말이 필요하다는 자신의 과거 언급에 대해 하토야마 전 총리가 “한국인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있지만, 일본인들은 천황까지 거론한 건 실례라고 생각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한 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마음을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강창일 한일의원연맹회장, 이종걸 의원, 하토야마 전총리 저서 출판기념회를 마련한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과 최재천 ‘일대일로연구원’ 명예이사장 등이 함께 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