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최근 5년간 리콜 현대차 가장 많아

- 수입차 중 BMW 74만대 1위
- 리콜 지연 벌칙,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강화 시급

 

 

최근 5년간 자동차 리콜이 가장 많았던 제조사는 현대자동차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9.6월 자동차 리콜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 자동차 리콜대수는 현대자동차가 273만 9,241대로 가장 많았으며, 기아자동차 111만 9,547대, 르노삼성자동차 94만 4,277대, 쉐보레 89만 5,697대 순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가 74만 6,103대로 가장 많았으며, 아우디 31만 5,115대, 벤츠 27만 5,948대, 혼다 14만 7,727대, 도요타 11만 8,948대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차종별로는 현대 NF소나타가 ABS.VDC 모듈 전원부에 오일 또는 수분 등이 장기간에 걸쳐 미세 유입돼 전원부 쇼트가 발생한다는 이유로 51만265대가 리콜판정을 받았으며, 현대 그랜저TG 또한 같은 사유로 40만5018대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현대 싼타페DM 35만 9,653대, 기아 카니발 20만 9,501대, 르노삼성 SM5 20만 6,871대 순으로 나타났다.

 

시정율이 0%인 리콜 건은 291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아 K5(TF)는 일부 차량 고압 연료 파이프 연결부 기밀력 저하로 누유 발생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3,890대가 리콜 판정을 받았지만 1대도 시정하지 않았다. 에어백 안전성 문제로 리콜 판정을 받은 폭스바겐 파사트 1,269대 또한 1대도 시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의원은 “국회에서 자동차관리법 개정이 지연될수록 피해를 보는 건 소비자들”이라며 “리콜 지연에 대한 벌칙과 피해발생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책임의 강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