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의원, ‘공간정보, 스마트건설을 이끈다’ 토론회 개최

- 스마트건설 시대, 공간정보·건설산업 혁신 방향 및 스타트업 기업 발굴 방안 제시

송석준 국회의원(자유한국당·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은 10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공간정보, 스마트 건설을 이끈다’라는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송석준 의원이 주최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이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스마트 건설시대의 공간정보와 건설산업 융복합을 통한 건설 품질 제고 및 건설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국토교통부 박선호 차관이 축사자로 나섰으며, 국토지리정보원 사공호상 원장, 한국국토정보공사 최창학 사장, 공간정보산업진흥원 김수곤 원장 등 공간정보 및 스마트건설 분야 공공기관 및 업계 등에서 100여명 참석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서울시립대 최윤수 교수는 ‘공간정보와 스마트건설 융합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스마트건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공간정보분야와 건설분야의 협력 필요성에 대하여 발표하였다. 특히, 정밀하고 신속한 3차원 공간정보 제공을 통해 건설 생애 주기 목적에 맞는 규격(표준) 개발의 필요성 및 제도, 기술, 산업양성 등의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건설연 장수호 본부장은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운영을 통한 공간정보 기반 스마트건설 스타트업 성공사례와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R&D와 경영 지원의 필요성, 자금 확보 전략, 지식재산권과 소외그룹에 대한 지원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 발표자인 건설연 정준화 단장은 국민의 안전과 첨단건설기술을 촉진하는 공간정보 융합 연천 SOC실증센터를 소개하며, 도로인프라 국가성능시험장(K-Road) 활용방안, 스마트모빌리티 성능평가 시험방안 등을 발표했다.

강연 후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스마트 건설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제도적 개선방안에 대하여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되었다. 국토교통부 한동민 국토정보정책과장은 공간정보 및 건설산업 분야 활용성 확대를 위한 민관공동구축체계 및 정부의 역할에 대하여 토의하였으며, 한국국토정보공사 김택진 본부장은 공간정보 및 건설산업 분야 활성화를 위한 공공 기여방안을, 공간정보산업협회 김선태 본부장은 공간정보 및 스마트건설 관련 스타트업 육성 및 신규시장 창출과 민간의 기여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한승헌 건설연 원장은 “한국의 공간정보와 스마트건설 분야의 우수한 연구자 인재육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선진기관들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론회를 주최한 송석준 의원은“건설업계에서 공간정보를 활용한다면 효율적이고 편리하며 쾌적한 산업 환경을 만들고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토론회가 국민들에게 스마트 건설을 알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