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5·18 진상조사위 구성 완료, 늦은만큼 완벽한 진상규명 시작해야”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 의원은 27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 위원 9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재가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송 의원은 “많이 늦었지만 조사위 구성이 완료돼 본격적인 진상조사 활동을 시작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이제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40년간 은폐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완벽한 진상규명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상조사위 활동은 위원장 선출 및 위원회 운영 규칙 등 의결, 조사관 공모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초 본격적으로 착수할 전망이며, 진상규명 대상은 5·18 당시 발포명령, 민간인 학살 및 암매장 등이다. 활동기간은 2년이며 1년을 추가할 수 있다.

5·18 진상조사는 지난해 9월 5‧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됐음에도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의 자격논란 등으로 그동안 진상조사위 구성이 지연돼 왔다. 이에 진상조사위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5‧18 진상규명 관련 사항 및 자유한국당의 요구 등을 고려한 특별법 개정안이 지난 10월 31일 국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이 과정에서 광주 유일 여당의원인 송 의원은 여‧야 지도부 및 의원들을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의견을 조율하는 한편, 지난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는 5·18 진상규명조사위 관련 예산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삭감 공세를 강력히 규탄하는 등 5·18 진상조사위 출범을 위해 막후에서 전방위적으로 노력해왔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