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사태 관련 일선 태권도장 지원책 필요” 주장

태권도인들 청주에서 포럼 열고 정부지원 희망

태권도와 관련 업계의 발전과 도약에 뜻을 둔 젊은 지도자들이 청주에 모여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태권도장의 활로 모색과 기타 발전방안에 대한 다채로운 의견을 교환하고 힘을 합쳐 나가기로 결의했다.

비전21태권도포럼 주관으로 청주 IMAO연수원에서 지난 19일 진행된 제5차 태권도발전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태권도 법률에 따라 태권도시설인 태권도장의 코로나19 사태에 정부의 지원 강화를 요구했다. 

태권도인들은 태권도법 제3조 2항에 ‘대한민국 국기는 태권도로 한다’의 조항을 지원 근거로 제시하며, 향후 상징적 의미에서 시행령(대통령령)과 시행규칙을 구체적으로 마련해 명실공히 국기 태권도로서 위상을 세워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태권도인들은 앞으로 잠재적 전염병 등 기타 도장 운영에 장애를 초래할 다수의 요인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비한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치러진 국기원장 선거와 관련해 선거과정의 불공정성을 법원이 인정해 국기원장 직무집행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에 대해 “국기원장 선거는 분명한 절차상 하자가 명백히 드러났다”며 “국기원 이사장은 선거관리의원회를 조속히 구성하여 현재의 문제점을 심도 있게 토의하여 정관 제15조제2항을 준용하여 재투표 등의 조치를 조속히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태권도한마당 운영에 대하여 전반적 검토가 요구된다”며 “고도의 수련과 정신체계가 요구되는 격파 부문이 소홀히 취급되는 데 대하여 대책을 마련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태권도 및 국기원 등 제도권의 변화 혁신을 견인할 전국 단위의 의견을 모으고 코로나19 사태의 재출연에 대비한 대응책 마련 차원에서 태권도정보연구소에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을 구성 하기로 했다.

이날 포럼은 태권도정보연구소(소장 신성환)가 주최하고 비전21 태권도 포럼이 주관 하고 무도 태권도회, 태권도바로세우기, 무림회가 후원했다.

태권도정보연구소 신성환 소장은 2004년부터 ‘태권도 바로세우기운동’을 통해 태권도 ‘새마음운동’을 전개해 왔으며, 2011부터 ‘비전21태권도 포럼’을 통해 태권도의 내외적 변화를 대응하고 태권도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문의 : 태권도정보 연구소 신성환 소장(010-4526-9914), 국기태권도포럼 김도운 사무총장(010-7720-8205)

 

# 뉴스케이 오픈카톡방 "세계한인방"
https://open.kakao.com/o/gQcCch6b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