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대변인,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 반 5·18 ’ 금남로 집회 취소 촉구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의 ‘반 5‧18’ 금남로 집회 전면 취소를 촉구했다.

 

송 대변인은 “5·18 폄훼와 왜곡이 도를 넘어섰다”며 “민주영령을 기리는 숭고한 날, 5·18의 상흔을 고스란히 간직한 금남로에서 5‧18 정신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집회를 버젓이 개최하겠다는 반인륜적 사고와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특히 “국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을 최우선 원칙으로 삼고 5‧18 전야제를 비롯한 주요 행사를 취소한 광주정신은 이들 단체에 의해 무참히 훼손됐다”며 “5‧18을 기념하는 대표적 행사가 32년 만에 생략된 자리로 5‧18을 부정하는 집회 개최 소식에 국민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5·18의 진실은 40년간 은폐, 왜곡되고 정쟁에 가로막혔지만 국민들은 의지를 굽히지 않았고,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올해 5‧18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국민의 염원은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 5·18 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어떤 시도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의 ‘반 5·18’ 금남로 집회 전면 취소를 재차 촉구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