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부대표, ‘80년 5.27 최후항전일, 빚진자의 마음 40년’ 소회

- 의원회관 527호 배정, “5.27 의미 되새기며 광주다운 정치로 보답” 다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광주 광산구갑) 원내부대표는 5.18민주화운동의 마지막날인 5.27 최후 항전일을 맞아 빚진자로 살아온 지난 40년을 성찰하며 21대 국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 부대표가 21대 국회에서 일할 방은 국회의원회관 527호로 배정됐다.

 

이용빈 부대표는 27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평소에 늘 가슴 아팠던 80년 5월27일을 다시 생각한다”며 “가두방송 소리에도 귀를 닫고 문을 나서지 못했던 그 마음과 마음들이 모여서 도청 앞 광장에서 인의 장벽을 치고 시민군을 지켰더라면, 역사의 가정법은 있을 수 없지만 우리가 광주의 시민군을 지킬 수도 있었을텐데.. 그 날 나갔어야 하는데.. 그 생각을 지울 수 없어서 지금껏 이렇게 살아왔는지 모른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용빈 부대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이렇게 다시 보내고 있다”며 “먼저 가신 님들의 남기신 뜻을 반드시 이루어 아무도 소외되지 않는 대동세상 꼭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용빈 부대표는 “21대 국회에서 일할 사무실이 의원회관 527호로 배정됐다”며 “의원실 방 번호와 결코 잊을 수 없는 80년 5월 27일 새벽의 의미를 연결하면서 하루하루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며 광주다운 정치를 해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