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주 의원, “코로나19 경제위기, 골목상권이 내수경제 버팀목”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일자리 정책 간담회’ 개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실제 매출 증대되었지만, 여전히 사각지대 존재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산하 일자리·고용TF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한국외식업중앙회·한국마트협회·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한국편의점네트워크 등 소상공인 및 중소상인 단체 간 일자리 정책 간담회를 개최 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책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단체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실제 매출 증대로 이어졌지만, 여전히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며 현재의 위기를 노동자와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맞춤형 고용유지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저신용등급 사업자에게도 긴급경영자금 대출이 가능하도록 대출 지원 대상 및 규모가 확대가 이뤄져야 하며, 담배·종량제봉투 등 세금비중이 높은 상품을 취급하는 업종에 대한 부가세 면제 혹은 해당 상품 카드수수료 면제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확대 및 복지수당 활용 △폐업자의 4대보험금 또는 연체금 납입 한시적 유예 △도시형 소공인 판로지원 △상하수도·전기사용료 일부 감면 등 17개 정책과제를 건의했다.

 

이동주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상황 속에서 골목상권이 내수 경제를 지탱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라며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되어 정책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