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 설상가상 폭우로 고통 가중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집중호우로 부산 큰 피해, 정부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 필요”

“단순 립서비스 아닌 행동과 실천으로 정부 의지 보여야”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부산 해운대구을)은 27일 제19차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여 기록적 집중호우로 부산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부산 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지 않도록 피해구제를 위한 정부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긴급피해복구·방재합동 대책기구 구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특히 사망자가 발생한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는 행안부의 ‘침수우려 지하차도 통제 및 등급화 관리기준’에 따른 3급 대상지로 호우경보 발효(23일 20시) 즉시 차량통제가 이루어져야 하는데, 관할 구청인 동구청은 이러한 사실도 알지 못했고, 21시 40분이 되어서야 통제가 이루어졌다. 하지만 이미 다수의 차량이 진입해 있었고, 갑자기 불어난 물에 미처 대피하지 못하면서 22시 18분경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성추행 사건으로 초래된 시장 공백과 이로 인한 미흡한 초동 대처가 사태를 키운 측면이 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면서 “명백한 인재이며, 조속한 진상규명과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의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지난 대정부질문 발언을 언급하면서 “단순한 립서비스가 아닌 진정성 있는 행동과 실천으로 정부의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