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안양시 수돗물 안전 점검···민생 행보 나서

안양시 수돗물 민원 확인 위해 청계통합정수장 방문
안전한 수돗물 확보 과정 모니터링 후 주민안전 당부

 

강득구 안양만안 국회의원은 27일 오후, 안양시 수돗물의 안전점검을 위해 청계통합정수장을 방문했다. 인천시 수돗물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견됐다는 언론보도 이후 안양시에서도 7월 17일 이후 유사 사안이 보고된 바 있다.

 

안양시가 바로 사안 조사에 들어간 결과, 해당 가구에서 발견된 것은 수돗물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외부에서 유입된 실지렁이 및 나방파리 유충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토근 청계통합정수장 관리팀장은 “안양시의 수돗물 정수 방법은 ‘표준정수처리 공정’ 방식이며, 여과지로 안트라사이트, 모래층 및 자갈층을 활용하여 48시간 간격으로 역세척을 실시하므로 유충이 유출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어 온 다른 시·도의 수돗물은 ‘고도정수처리 공정’방식으로 여과지가 활성탄층만으로 되어 있어 유출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강득구 의원은 청계통합정수장의 시설을 둘러보면서 “안양시 수돗물 정수처리 과정을 더욱 철저히 하고 여과지 세척에 완벽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강득구 의원은 “혹시라도 수돗물 관련 민원이 발생하면 바로 근본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하여 시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청계통합정수장은 일일 182,000m³의 저장능력을 가진 거대 정수시설로서 안양뿐 아니라 군포와 의왕에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한편, 이 날 현장에는 안양동안갑의 민병덕의원과 안양시의회 이호건 의원이 함께 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1)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