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덕 의원, 4차 국가철도망 전북 현안사업 반영 촉구

 

김윤덕 의원 4차 철도망 계획안, 신규반영 43건 중 수도권·충청권 64.3% 지적

노형욱 후보자 “면밀히 검토하여 보다 합리적으로 계획 세울수 있도록 노력” 답변

 

 

4차 국가철도망 계획이 국토균형개발을 훼손하고, 수도권 집중만 가속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김윤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시갑)은 4일 열린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4차 철도망 계획 신규 사업 43건 중 27건이 수도권·충청권에 집중돼 있고, 간선망도 대부분 남북축”이라면서 “수도권 집중만 가속화하고, 국토균형을 고려하지 않은 4차 철도망 계획은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주역에서 동대구역까지 기차로 이동하려면, 오송을 거쳐 환승해 동대구로 이동해야 하는데, 무려 2시간 30분이상 소요된다”며 ”수도권과 지방간 이동 시간 단축에 비해 호남과 영남간의 시간단축에 대한 고민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호남과 영남의 광역단체들이 제안한 전주-김천, 광주-대구간 철도사업은 모두 탈락했다.

 

정부의 소극적 행정도 도마위에 올랐다. 김 의원은 “광역단체에서 제시한 전주-김천, 광주-대구 철도사업은 결국, 영남과 호남의 이동 소요 시간을 단축하는 것인데, 모두 타당성이 없다는 주장만 일괄했다”고 지적하면서 “광역단체에서 제시한 다양한 안을 종합검토하여 국토부가 대안을 제시하는 적극적 행정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천-익산 건설사업이 영호남 철도교통의 효율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시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전북지역 소외도 지적했다. “호남 3건 중 전라선 고속화의 실질적 수혜자는 전남 동부권인점, 새만금 산업선이 기존 3차 철도망에 반영된 것을 고려하면 전북 지역은 실질적으로 신규로 반영된 사업이 없다”면서 익산국가산단과 완주산단을 잇는 산업선 반영을 촉구했다.

 

이에 노 장관 후보자는 “4차 철도망 계획(안)을 면밀히 검토하여 보다 합리적인 계획수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