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 청년몰 조성사업, 휴·폐업 심각

인천 73.2%, 부산 64.5%로 가장 높아

황운하 의원, “온라인·비대면화 맞춰 사후관리 방안 강화해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청년몰 사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고 전통시장 활력을 제고하고자‘청년몰 조성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업 시행 이후 지난해까지 청년몰 조성에 투입된 예산은 464억 원에 이른다.

 

그러나 동 기간 휴·폐업한 점포가 총 지원점포 672곳 중 285곳으로 42.4%인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전 중구)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예산 127억 5천만 원, 2017년 142억 5천만 원, 2018년 157억 5천만 원, 2019년 37억 원을 투입했으나 동기간 휴·폐업점포가 각각 166곳, 98곳, 18곳, 3곳으로 총 285곳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사업 시행 14개 시·도 중 인천 지역의 휴·폐업률이 73.2%(조성점포 41곳 중 30곳)로 가장 높았고, 부산이 64.5%(31곳 중 20곳), 경북이 61.8%(68곳 중 42곳)로 뒤를 이었다. 특히 부산 중구 국제시장의 경우 지원점포 14곳이 모두 폐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년몰 내 대다수 상인들은 이러한 점포 휴·폐업률의 꾸준한 이유로 개장 후 마케팅 등 지자체 사후관리 부족을 뽑았다.

 

이에 황운하 의원은 “청년상인들은 생존을 위해 서로 간에 정보를 공유하며 온라인 배송 등 활로를 찾고 있다”며, “온라인·비대면 업종 확대 등 현재 시장 상황에 맞추어 판로 지원 사업을 보안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또 “향후 예산 편성 시 홍보 마케팅 비용을 확대 지원하여 청년상인들의 안정적 정착을 중단 없이 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