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기후변화 대응 위한 글로벌 기후기술 협력 선도해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COP26 합의 이후 향후 국가 대응 전략 점검 포럼 개최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을)은 17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녹색기술센터·글로벌녹색성장기구와 함께 COP26 합의 이후 향후 국가 대응 전략 점검 포럼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선진국의 기술이전 확대를 강조한 글래스고 기후 합의 이후 글로벌 기후기술 협력 및 국제 협력체계 구축 방안 등 국가 전략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김형주 녹색기술센터 선임부장은 발제를 통해 탄소중립과 녹색경제 성장을 위한 글로벌 기술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대응 방안을 제시했고, 최호 KDB산업은행 부장은 국제 기후협력 메커니즘을 소개하고 국내 기후기술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김데이브 글로벌녹색성장기구 과장은 COP26 합의의 성과를 정리 및 평가하고 대응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연세대학교 정태용 교수를 좌장으로 ▲이동규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 ▲김형주 녹색기술센터 선임부장▲김데이브 글로벌녹색성장기구 과장 ▲최호 KDB산업은행 부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상민 의원은 “급변하는 시대적 상황 속에서 특히 기후변화 대응은 전 국가적 생존법을 모색하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는 국제기구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 협력연락사무소의 세계 최초 개소를 앞두고 있는 대한민국이 글로벌 기후기술 협력을 선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