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한 아세안 30년, 새로운 이정표로 기록될 것"

- 문 의장, 2019 코라시아 포럼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은 22일 “올해는 한국과 아세안이 대화 관계를 수립한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한국과 아세안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한·아세안 관계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차원 도약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9 코라시아 포럼(THE KOR-ASIA FORUM 2019)’에 참석해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30년이라는 시간과 정성이 더해져 상호간 신뢰를 쌓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은 2017년 11월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을 위한 ‘신 남방정책’을 발표했다. 대한민국과 아세안이 사람·공동번영·평화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인적, 물적, 외교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자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이러한 구상과 의지는 한국외교의 우선순위에서도 두드러졌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순방하였다. 저 역시 여러 계기를 통해, 아세안 10개국의 의장단이나 의원, 또는 외교사절단을 모두 만날 수 있었다”면서 “한국정부와 의회는 아세안과의 관계를 미·일·중·러 4강 외교에 버금가도록 격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인간관계의 연장이 곧 국제관계라고 생각한다. 한국민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지역이 바로 아세안”이라면서 “특히, 아세안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해주는 든든한 친구이자 동반자로서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세안 30년: 공동 번영의 신시대로’라는 주제로 열린 2019 코라시아 포럼에는 아세안 10개국 전·현직 수반들과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한·아세안의 전략적 협력과 공동 번영 실천 방안을 논의한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