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의원, ‘대구·경북 살리기’ 위해 기재부와 추경 2조3천400억 확보 막판 ‘총력전’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이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간사)은 17일 코로나19 관련 추경 및 예비비 등 대구·경북 별도 배정사업 총2조4천억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 핵심 관계자들과 잇단 막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홍의락 의원은 “코로나19 전체 확진자의 90%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한 만큼 피해도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발생 전과 같은 민생·경제 생활환경을 위한 ‘공동체 유지비용’과 코로나19 영향으로 발생된 민생·경제 복구를 위한 ‘공동체 회복비용’ 관점에서 추가적인 재정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고 정부와 지자체, 국회에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또한 “이번 추경안 경기침체 대응으로 예산을 늘린다거나 대출완화 등의 지원정책에 그쳐서는 안 된다. 또 다른 부담으로 다가오는 융자형식의 지원은 과감하게 탈피해야 한다.”며 “자영업자는 물론 일용직 및 노점상 등에 ‘바닥까지 스며드는 정책’인 긴급생계비·소상공인 지원 등 직접 지원금액을 반영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홍 의원은 추경(정부안) 대구·경북 별도 배정사업으로 6,209억 원을 편성했으나, 추가 반영이 필요한 예산으로 재난대책비, 피해 소상공인 성장지원, 소상공인 전기료 및 건보료 감면, 소상공인 정책자금 이자지원,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융자, 보증), 긴급복지, 특수고용직 등 고용안전망 등 총 1조 200여억원을 증액한 예산이 추경 예산에 편성될 수 있도록 기재부와 국회에 적극 건의했다.

 

그리고 저소득층·특별돌봄·노인일자리 소비쿠폰 등과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취업성공패키지 등 고용안정의 전국 대상 사업 중 대구·경북에 7,000억 원 수준의 지원이 우선 배정될 예정이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도 “대구·경북을 이대로 두면 재기가 불가능할 수준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대구·경북에 꼭 필요한 예산이 기재부 최종 추경 예산에 확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여야 막론 협조요청에 나서겠다.” 말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