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원형보존문화발굴 차원 ‘무덕관 계승회’ 창립

이길재 관장 자택에서, 초대회장에 정찬모 교수

 

정찬모 무덕관 계승회장

태권도 원형보존문화발굴 사업추진의 일환으로 태권도 무덕관 계승회(회장 정찬모 단국대명예교수. 이하 계승회)가 창립됐다. 2311시 대전 이길재(84, 전 무덕관대전충남도본관장)관장 자택에서 창립 발기됐다.

 

이날 계승회에서는 이길재 관장으로 부터 무덕관 황기 창시관장의 1920년대 만주 무예수련으로 시작된 100년 역사의 고증을 실체적으로 채증했다.

 

1920년대 황기관장의 무예수련을 시작으로 1945년 무덕관 창립이후 계보는 2대 명인 남삼현, 임명순 관장, 3대 명인 이길재 관장, 4대 명인 이응인, 김흥수 대사범, 5대 오노균 사범, 6대 성열우 사범 등 1947년 대전 철도그라운드에서 지방 최초로 시작된 무덕관파의 계보를 2021년 현재까지 원로 이길재 관장으로부터 확인했다.

 

1970년대 까지의 기간도장은 무덕관 등 9대 관파로 구성됐으나, 국기원의 설립과 함께 김운용 원장의 주도로 통합된 이후 문화재 가치와 원형보존발굴 차원에서 무덕관 계승회가 최초로 오늘 공식 출범한 것이다.

 

평생 태권도인으로 살아온 이길재 관장은 내가 건강도 나쁘고 이렇게 생을 마무리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지난달 12일 오교수가 병원으로 찾아와 무덕관 창립 황기 선생의 1920년대부터 수련 연보를 묻기에 세상에 이런일도 있구나 싶어 눈물이 났다마침내 제자중 이응인 사범은 대전시 시니어 태권도사범단장으로 끝까지 도복을 벗지 않았다. 또한 김흥수 사범이 부시범단장으로 옛 무덕관 기술을 그대로 전수하고 있으니 고마울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창립 무덕관 계승회장으로 추대된 정찬모 회장은 이길재 관장님은 제가 대전 사범학교 다닐 때 사범님이시자 대선배님 이셨다. 오늘 옛기술을 직접 시연 하시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 무덕관 겨루기(대련)는 타관의 겨루기와 달랐다. 특히 선배 순서대로 두줄로 돌아가며 하는 겨루기는 가히 실전 그대로였고, 오늘 이관장님 하고 김흥수 사범께서 시연해주신 주먹을 펴고 양손날막기의 뒷굽이(후굴)로 시작 하는 겨루기(대련)자세, 앞축으로 명치를 정확하게 차는기술, 발을 들어 내리찍는 기술, 호미걸어 넘어트리기, 손등으로 목덜미치기 등은 내가 청소년기 익혔던 술기로 황기 관장님으로부터 무덕관에서 비술로 전해온 것인데 스포츠화 되면서 지금은 명맥만 유지하고 있어 체육사학자로써 매우 안타깝다고 말하고 원형을 보존하고 계승하는데 최선을 다해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무덕관 계승회 주요 임원은 이길재 명예회장, 정찬모 회장, 오노균 부회장, 손복현 부회장, 김흥수 부회장, 이상두 부회장, 이규용 사무국장, 류창렬 인간문화재를 자문위원으로 구성 했다. 또한 월1회이상 태권도 원형보존 수련회를 갖기로 하고 그 본부는 무예촌에 두기로 했다. 한편 무덕관 계승회는 태권도 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상민 국회의원)와 각종 자료를 공조 하기로 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