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2세 소피아 박, 댄스스포츠에서 일냈다!



3월 8일 '디나모 발쇼이 프리스' 대회 라틴 2위, 스탠다드 4위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3월 8일에 열린 '디나모 발쇼이 프리스' 대회에서 소피아 박(만15세, 여, 한인2세, 모스크바 거주, 사진왼쪽) 양이 청소년부1(16세-19세)로 작년 9월부터 체급을 승격(남자 나이 기준)하고 새로운 파트너 쉐브첸코 옐리세이(나이 만17세)와 더불어 라틴 2위, 스탠다드 4위를 하면서 본격 경쟁 레이스에 돌입했다.

소피아 박양은 주비날레급(12살 미만)에서 필립보프 이반군과 더불어 2016년 영국 블렉풀 세계대회에서 라틴, 스탠다드 부문 모두 1위를 했다. 그 이후에도 세계대회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러시아에서도 1, 2위를 계속 고수해 왔다. 주니어급 블렉풀 세계대회 도전은 코로나사태로 대회 자체가 무산되는 바람에 참여하지 못했다.

댄스스포츠 강국임을 자랑하는 러시아는 각종 대회가 1년에 1천5백여회나 열리는 등 국민스포츠로 각광을 받고 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