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급변하는 디지털전환시대 해킹보안 취약성 해결방안 마련해야

한국해킹보안협회 “대한민국을 방어하라” 제20회 해킹보안 세미나 개최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을)은 29일 한국해킹보안협회와 공동으로 “대한민국을 방어하라” 제20회 해킹보안 세미나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이러한 급변하는 디지털 전환시대에 따른 해킹 및 사이버 보안의 취약성과 해결 및 대응 방안, 그리고 데이터산업법 시행에 따른 개인정보보호에 대해 고민하고자 “해킹보안과 안전한 메타코리아 전략”, “랜섬웨어 공격과 복구 가능성 분석”, “데이터 산업 활성화와 정보보호”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오늘 세미나에서는 강성주 ‘IoT협회’ 전 부회장과 ‘법무법인 대륙아주’ 박창규 고문,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이영주 연구원이 발제를 맡았다.

 

이상민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와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원격 업무처리의 증가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국가, 기업 등의 산업 전반에 걸쳐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을 이용하는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해킹보안의 중요성 인식과 더 안전한 사이버 세상을 구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해킹보안협회는 대한민국을 방어하라는 슬로건으로 국민 해킹보안의식을 고취하고 개인 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2008년부터 해킹보안세미나를 개최해 왔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