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국회 시사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국회 시사회 참석
- 문 의장, “3.1 독립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 기리는 일, 우리의 엄중한 책무” -

문희상 국회의장은 3월 4일(월)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 시사회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먼저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것만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이라는 유관순 열사의 유언을 언급하며 "그 비장하고 숭고했던 조국애에 가슴이 뜨겁고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유관순 열사는 3.1 독립운동의 상징”이라면서 "지난 2월 14일 미국 방문 중에는 뉴욕 동포사회에서 제정한 유관순 상 선포문을 전달받았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지난해 뉴욕타임스에서는 ‘16살 소녀가 옥중에서 보여준 저항정신이 일제에 대한 저항의 기폭제가 됐다’고 유관순 열사를 소개한 바 있다”며 "한 세기가 흘렀음에도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큰 감동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3.1 운동은 침략국의 폭압에 비폭력 평화정신으로 저항하며 민족의 항일독립정신을 전 세계에 알렸다. 민주와 자유, 평등과 인권의 가치를 목숨 바쳐 지켜내려 했다”면서 “우리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을 드높인 위대한 역사이며, 미래세대에게 물려줘야 할 고귀한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3.1 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일은 우리에게 부여된 엄중한 책무”라면서 "오늘 시사회를 통해 역사의 무게를 느끼고,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시사회는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 특별위원회(송영길 위원장)의 주최로 개최되었으며,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여성 독립 운동가들의 삶을 다루고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공식후원을 받아 제작되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