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오타르 베르제니쉬빌리 주한 조지아대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 오타르 베르제니쉬빌리 주한 조지아대사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은 3월 6일 오후 의장 집무실에서 오타르 베르제니쉬빌리(Otar Berdzenishvili) 주한 조지아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작년이 조지아 민주공화국 개국 100주년 및 독립 27주년이었다고 알고 있다”며 "한국에게 2019년은 3.1 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의정원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의미 있는 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양국이 지정학적으로 강국에 둘러싸여 있음에도, 유구한 역사와 고유한 문화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공통점이 있다”며 "지리적으로는 멀지만 정서적으로는 가까운 국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베르제니쉬빌리 주한 조지아대사는 "한-조지아 양국은 평화를 위해 아직까지도 노력하고 있으며, 평화의 의미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국가”라고 강조한 뒤, "그간 조지아는 성명서 등을 통해 한국의 대북정책과 남북 정상회담을 적극 지지해왔다”면서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지속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이어 베르제니쉬빌리 대사는 "조지아는 독립한 지 27년밖에 안된 국가이지만 한국이 밟은 자취를 따라 경제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며 경제, 개발, 관광 분야에서의 협력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의회 간 협력을 당부했다. 또 베르제니쉬빌리 대사는 조지아 국회의장의 방한 희망의사를 전달하며 한국 의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예방에는 유승희 의원(한?조지아 의원친선협회장), 윤창환 정책수석,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국회=오풍균 기자 mykoreakr@naver.com

댓글(0)